왕진진(전준주), "도자기로 1억 원, 외제 차 돌려주지 않아"...낸시랭 "생활고 겪어" 무슨 사연이길래?
왕진진(전준주), "도자기로 1억 원, 외제 차 돌려주지 않아"...낸시랭 "생활고 겪어" 무슨 사연이길래?
  • 김희진 기자
  • 승인 2018.10.16 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스페셜경제=김희진 기사] 왕진진(본명 전준주)에게 대중들의 이목이 모아지고 있다

왕진진은 지난해 문 모 교수에게 10억 원 대 도자기를 넘기겠다며 1억원을 챙긴 혐의(횡령)와 A씨 소유의 외제차를 가져간 뒤 이를 담보로 5000만 원을 받아 챙기고 돌려주지 않은 혐의(사기)가 화제가 된 것.

왕진진는 지난 9월 자신의 사기 혐의를 부인하면서 "오히려 사기를 당했다."고 말해 대중들의 이목을 모은 바 있다.

또한 지난 11일 낸시랭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심경을 밝혀 대중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낸시랭은 “제 명의 집을 담보로 수억대 사채 빚을 얻어 사업 자금을 썼지만, 수입은 전혀 없었다”며 “주변 지인들의 반대를 무릅쓰며 남편을 믿어주어 이 사회에 필요한 일꾼이 되길 바랐지만 돌아오는 것은 불어난 이자와 생활고, 연대보증 피해뿐이었다”고 말한 것.

한편 누리꾼들은 낸시랭에게 응원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희진 기자

SP002@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