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대통합 시동 거는 한국당 “보수대연합으로 文 정권 독단과 전횡에 맞서야”
보수대통합 시동 거는 한국당 “보수대연합으로 文 정권 독단과 전횡에 맞서야”
  • 김영일 기자
  • 승인 2018.10.1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김성태 원내대표, 김병준 비대위원장, 김용태 사무총장이 입장하고 있다.
지난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김성태 원내대표, 김병준 비대위원장, 김용태 사무총장이 입장하고 있다.

[스페셜경제=김영일 기자]자유한국당이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원희룡 제주지사 등 보수 우파 진영의 잠재적 대선주자로 꼽히는 인사들의 입당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진 것과 관련해,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2일 “범보수 대연합이 이뤄져서 문재인 정권의 독단과 전횡에 맞서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국정감사 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보수 결집을 통해 문재인 정권을 견제하고 감시하는 길 밖에 없다는 게 우리 당의 현실적 판단”이라며 이와 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주의가 실종된 상황에서 보수가 분열되어선 문재인 정권에 제대로 대응할 수 없다”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평양에서도 보수궤멸을 이야기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보수대통합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가장 시급한 문제는 범보수 결집을 통해 문재인 정권과 맞서 싸우는 길”이라며 “문재인 정권과 맞서 싸우는 일에는 어떤 격식과 형식에 구애를 받아선 안 된다”고 부연했다.

김용태 사무총장 또한 “비상대책위원회의 역할은 내적으로는 혁신이고, 외적으로는 보수대통합”이라며 “혁신 작업으로 조직강화특별위원회가 출범했으니 이제 보수대통합 작업을 시작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오세훈 등 누구라도 만나 보수대통합의 취지를 설명하고 함께 하자고 제안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