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 관세 부과 품목에서 ‘희토류’ 제외… 中 희토류 의존률 높기 때문?
美, 中 관세 부과 품목에서 ‘희토류’ 제외… 中 희토류 의존률 높기 때문?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8.09.20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이현주 기자]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 부과를 하겠다고 엄포를 놓은 가운데, ‘희토류’는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스마트폰, 전기차 등을 비롯한 첨단 제품에 사용될 뿐만 아니라 미국이 희토류의 80% 가량을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중국이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정책에 보복하기 위한 수단으로 희토류 ‘수출 규제’를 시행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돼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일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가 24일부터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가운데 ‘희토류’는 제외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미 무역대표부(USTR)가 관세 부과 품목에 포함했으나 최종 목록에서 빠진 것이다.

이에 대해 <파이낸셜타임스(FT)>는 “미국이 중국산 희토류에 얼마나 의존하는지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보도했다. 실제로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이 수입한 희토류 중 중국산이 78%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희토류는 전기차, 풍력발전, 스마트폰 등 첨단 기술 제품에 필수적으로 활용되는 원료다. 4차 산업혁명을 앞두고 있어 향후에도 이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세계 최대 희토류 매장국’ 중국이 희토류를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정책에 대한 보복 조치로 활용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앞서 중국은 일본과 ‘댜오위다오(센카쿠 열도)’를 두고 영유권 분쟁이 발발하자 일본에 대한 희토류 수출을 규제한 바 있다.

그러나 희토류 수출 규제에 대해서는 아직 지켜보자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딜런 켈리 자원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앞으로 중국이 희토류를 협상 카드나 전략적 지렛대로 사용해 미국에 보복할지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라이언 카스티요 분석가는 <파이낸셜타임스(FT)>에 “국이 사주지 않으면 중국은 공급과잉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며 “보복가능성이 다소 낮다”고 설명했다.

한편 USTR이 공개한 관세 부과 품목은 단소 6031개에서 5745개로 다소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게 불리하게 작용될 염려가 있는 품목 300개 가량을 삭제한 것이다.

삭제된 품목에는 사람 머리카락, 영·유아용 카시트, 이부프로펜(소염진통제 성분), 화학 약품 등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제공=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이현주 기자

hzu212@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