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울상’에도 중기부 퇴직공무원은 ‘살판’…중진공·소진공·신보중앙회, 재취업 파티장(?)
취준생 ‘울상’에도 중기부 퇴직공무원은 ‘살판’…중진공·소진공·신보중앙회, 재취업 파티장(?)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9.20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4급 이상 퇴직자 68명 중 36명이 산하 공공기관·유관단체 行
재취업 고위공무원 40명 중 24명이 한 달 이내 재취업

 

[스페셜경제=박고은 기자]중소벤처기업부의 4급 이상 퇴직공무원 2명 중 1명이 산하 공공기관 및 유관단체에 재취업한 것으로 드러나 ‘중피아(중소벤처기업부+마피아)’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 소속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삼화 의원(·비례대표)이 중기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도 이후 최근 5년간 중기부 소속 4급 이상 퇴직 공무원 68명 중 40명이 재취업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 중 36명이 산하 공공기관 및 유관단체에 재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기부 소속 퇴직 고위공무원의 재취업기관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40명 중 10명이 중소기업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의 준정부기관으로 재취업했으며, 10명이 중소기업연구원, 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같은 공공기관으로 재취업한 것으로 확인됐다.

상당수에 해당하는 16명은 중소기업중앙회,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등 유관단체의 자리를 꿰찼다. 나머지 4명은 모 국립대학 창업지원단장 및 교수 등으로 재취업했다.

기관장 자리 역시 중기부 퇴직 고위공무원들 몫이었다.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원장,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 신용보증재단중앙회 회장, 창업진흥원 원장,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 SBC 인증원 대표이사 자리 모두 중기부 관료 출신이 맡았다.

한편, 중기부 출신 재취업 고위공무원 40명 중 절반이 넘는 24명이 한 달 안에 재취업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 의원은 “중기부는 소속 퇴직 공무원이 산하 공공기관 및 유관단체에 포진해 있으면서 해당 기관의 민원 창구 역할 등을 하는 ‘중피아’ 논란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하며 “중기부가 앞에서는 일자리 창출에 목을 매지만, 뒤에서는 본인들 일자리를 만들고 있었던 꼴”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밥그릇 챙기기에만 급급할 것이 아니라 어려움에 빠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살리기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박고은 기자

parkgo516@speconomy.com

정경부 박고은 기자입니다. 정치 분야 및 중앙부처 산하 공기업‧준정부기관에 대해 취재를 하고 있습니다. 늘 최선을 다해 독자들에게 정확하고 신속한 기사를 전달해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