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4일부터 2000억달러 중국산 제품 10% 추가 관세”… 中, 보복 방안 마련 ‘총력’

이현주 / 기사승인 : 2018-09-18 09:43: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현주 기자]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시간이 흐를수록 격화되고 있다. 앞서 340억 달러, 160억 달러에 대한 관세 부과를 주고, 받은 데 이어 미국이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예고했기 때문이다.


중국 역시 미국에 대한 보복 관세와 함께 ‘수출 규제’ 카드를 꺼내고 있어 향후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으로 인해 세계 경제 불확실성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17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날 성명을 통해 오는 24일부터 2000억 달러(약 226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0%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10%로 적용되는 관세율은 연말까지 25%로 늘어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 부과 조치를 내리면서 “중국이 미국의 농업과 산업을 향해 반격을 가할 경우 즉시 3단계인 2,670억달러어치 수입에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즉 중국의 대미 수출 전체에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의미다.


이번 관세 부과 대상으로는 전자기기, 첨단 제품, 소비재 다수 등이 포함된다. 다만 아이폰, 애플워치 등 일부 전자기기를 비롯해 자전거 헬멧, 유아용 카시트 등 안전 관련 제품은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잇따른 관세 조치에 대해 보복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은 중국이 보복 관세와 함께 미국 제조업계에 막대한 타격을 입힐 수 있는 원재료, 장비 등의 대미 수출을 막는 ‘수출 규제’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다수의 시장 전문가들은 중국이 보복 조치를 중단하고 ‘질적 대응’에 힘쓰고 있다며 사실상 한 발 물러섰다고 진단했으나, 최근 중국은 미국에게 강경하게 대응하는 방식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향후 미·중 무역 전쟁은 더욱 심화돼 미국의 11월 중간 선거를 넘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스티븐 오쿤 통상전문가는 “(선거 이후에도) 대통령이 권한을 갖고 있어 원한다면 자동차 관세를 부과할 수도 있고 4000억 달러 규모의 관세 조치로 중국을 공격할 수도 있다”면서 “중간선거 이후 무역이 더 나빠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이 “중국이 진지하게 협상을 원하면 미국은 무역 분쟁을 타결할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해 많은 사람들이 미·중 무역 갈등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으나, 중국이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 관세 부과에 대한 협상을 거부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에 대한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