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日과 무역협상 합의 안 되면 보복할 것”… 車 관세두고 ‘으름장’
트럼프, “日과 무역협상 합의 안 되면 보복할 것”… 車 관세두고 ‘으름장’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8.09.17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이현주 기자]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차례 일본을 겨냥하는 발언을 하자 일본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일본과 중국은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항해 공동 전선을 구축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6일(현지 시간)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환율 얘기를 자꾸 꺼내는 것은 위험한 일”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조준했다. 이는 최근 미국이 중국에 이어 무역전쟁의 대상으로 일본을 지목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7일(현지 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우리는 그것(일본과의 무역협상)을 시작할 것”이라며 “우리가 합의에 도달하지 못한다면, 그것이 큰 문제라는 점을 일본은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이 오바마 전 대통령과 무역 합의를 하지 않았다는 점에 대해 “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나는 그렇지 않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사실상 일본이 미국의 요청을 들어주지 않으면 보복을 할 것이라고 경고한 셈이다.

이와 관련 <닛케이> 등 언론은 “아베 총리가 사실은 동요하고 있지만 이를 숨기고 평정심을 가장하고 있다”며 “이달 치러질 자민당 총재선거 때문”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미국의 압박이 심화될 것으로 예측되자 실제로 일본 내에서는 긴장하는 눈치다.

16일 <닛케이>에서는 “오는 21일 '공정하며 상호적인 무역을 위한 협의(FFR)'에서 일본은 (미국산) 수입 확대 등을 제시할 계획이지만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며 “자동차 관세가 발동되면 일본 경제에 타격이 불가피해 정부가 긴장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FFR 논의 이후 미·일 정상회담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협상하는 등 여러 시나리오를 고려중이지만 트럼프가 일본에 무엇을 요구할지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미국과 일본의 무역협정에서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자동차와 농업 분야다. 먼저 자동차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은 수입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미국이 자동차 관세를 현실화할 경우 가장 큰 타격을 입는 국가는 일본이다. 다이치생명경제연구소는 일본의 자동차 생산량이 10% 감소할 경우 국내총생산(GDP) 및 고용이 각각 4조3000억엔, 4만명 가량 감소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게다가 미국이 이미 유럽연합(EU), 멕시코, 캐나다 등 여러 국가들을 이미 자동차 관세로 압박한 전례가 있는 만큼, 미국이 일본에게 이와 같은 압박을 가할 가능성이 높다.

농업 분야에서는 쇠고기를 두고 분쟁이 일어날 수 있다. 일본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서 수입 쇠고기 관세를 38.5%에서 9%까지 낮추기로 합의했으나 미국이 이보다 더 낮추길 요청할 경우 일본 내에서 반발이 전망되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일본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무역 분쟁을 해소하기 위해 중국과의 접촉을 확대하고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실제로 지난 10일 일본 재계 인사들과 중국 정부 인사들은 베이징(北京)에서 회담을 갖고 미국 보호주의에 대항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향후 아베 총리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베이징에서 정상회담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이현주 기자

hzu212@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