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공행진’하는 서울 집값에 도시재생 사업 브레이크 걸려…장안평‧세운상가 ‘무기한 연기’
‘고공행진’하는 서울 집값에 도시재생 사업 브레이크 걸려…장안평‧세운상가 ‘무기한 연기’
  • 선다혜 기자
  • 승인 2018.09.02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부동산 규제에도 불구하고 서울 집값이 과열되는 양상을 보이자, 낙후된 구도심을 현대화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도 브레이크가 걸렸다.

3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열린 ‘제 13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제안한 ▲동대문구 장안평 중고차 매매센터 현대화 사업 ▲종로구 세운상가 일대 도심산업 재생 ▲금천구 독상동 우시장 프로젝트 등을 놓고 논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결국 해당 지역들은 사업선정에 제외하기로 했다.

최근 부동산시장의 과열에 계속되자 사업지 선정에 신중을 가해야 한다는 것이 영향을 미친 것이다. 사실 특위는 해당 지역들은 낙후 정도가 심각해 산업 침체와 지역 주민들의 불편함 때문에 도시재생이 시급하다고 봤다.

그러나 이 지역들에 대한 도시재생사업이 진행될 경우 주변 부동산시장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사업 추진이 보류된 것이다.

특히 동대문구와 종로구의 경우 주택매매가격 상승세가 가파르게 오르면서 지난 27일 투기지역으로 지정됐기에, 섣부르게 사업을 진행하면 안된다는 것이 중론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특위는 ▲중랑구 묵2동 ▲서대문구 천연동 ▲강북구 수유1동 ▲은평구 불광2동 ▲관악구 난곡동 ▲동대문구 제기동 ▲금천구 독산1동 등 7개 지역에 한해서 소규모 도시재생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들 지역은 기초생활인프라 공급 부족으로 생활여건의 개선이 필요한 지역으로 사업비가 125~770억원이 드는 상대적으로 작은 소규모사업이다.

때문에 특위 역시도 해당 사업에 대해서 ‘조건부 선정’이라고 밝혔다. 만일 이들의 사업이 부동산시장 과열을 이야기할 경우 언제든 승인을 보류하고 사업 추진시기를 조정하거나 또는 선정을 취소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번 트위에서 보류된 3개의 사업은 일단 내년 상반기까지 사업 선정이 어렵게 됐다.

<사진제공 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