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되는 스테이블코인 프로젝트 MILE(마일)코인
주목되는 스테이블코인 프로젝트 MILE(마일)코인
  • 윤성균 기자
  • 승인 2018.08.3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대부분의 코인이 하락하고 있는 암호화폐시장에 마일코인(MILE)이 주목받고 있다. 마일코인(MILE)을 보유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XDR’은 스테이블코인(비변동성 암호화폐)으로서 실생활에 사용될 수 있도록 만들어진 목적의식이 뚜렷한 ‘실물경제코인’이다.

XDR은 새롭게 떠오르는 스테이블코인으로, IMF(국제통화기금) SDR(특별인출권)의 가격과 동일하여 더욱 안정적이고, 빠르며, 수수료가 없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어 ‘USDT킬러’라고도 불리고 있다.

개념은 스테이블코인 XDR(안정적)과 그 스테이블코인을 주조(발행)하는 MILE(마일)코인이며, 가격이 변하지 않는 XDR과 코인수가 정해져 있는 MILE의 조합 알고리즘이다.

마일은 주인이 없고, 저자가 없으며, ICO(암호화폐공개) 또한 없는 이미 작동하고 있는 자체 블록체인이다

철저히 다수의 마스터노드(10,000명)에 의해 운영되며 XDR로 최대 13%의 안정적인 연 이자까지 받을 수 있다.

또한 XDR 스테이블코인의 거래량과 수요가 많아질수록 그 수요지표인 마일코인의 가격이 상승하기 때문에 마일을 보유한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XDR의 발행주체가 되어 큰 수익을 낼 수 있다.

암호화폐가 실물경제 화폐로 인정받고 사용되려면, 투명한 알고리즘과 오픈소스에 주인이 없고, 저자가 없으며 속도와 수수료를 해결해야 한다.

이런 점에 있어서 XDR 스테이블 코인은 수수료가 없으며, 빠른 전송 속도를 자랑하기 때문에 실물경제에 쓰일 수 있는 완벽한 화폐이다.

이 같은 이유로 미국의 유명한 중소기업전문잡지인 ‘엔터프리너’도 스테이블코인 프로젝트인 마일을 소개하고 있다.

마일파운데이션은 이미 유럽결제 시스템인 GBpay와 파트너쉽을 맺는 등 명목화폐로서 실물경제 파트너쉽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또한 여러 암호화폐거래소에서 기존에 수많은 코인과 차별화 되어 있는 마일코인을 상장시키기 위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이에 마일 관계자는 “마일코인은 스테이블코인인 XDR의 수요지표이며, 거래소 상장도 중요하지만 실물경제 파트너쉽이 더 중요하므로 상장에 관한 내용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ERC20기반의 코인들 중 마일코인과 이름이 같거나 비슷한 코인이 있기 때문에 주의를 요하기도 했다.

전 세계에 마일제단에 의해 마일대사관이 세워지고 있으며, 한국에도 강남에 마일대사관이 문을 열었다. 누구든지 자유롭게 마일대사관에 출입해 마일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산업부 윤성균 기자입니다. 조선/철강/중화학/제약/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