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홍삼·천연물 기반 건기식 사업 확대 강화
휴온스, 홍삼·천연물 기반 건기식 사업 확대 강화
  • 선다혜 기자
  • 승인 2018.08.11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휴온스가 홍삼 및 천연물 관련 건강기능식품 전문 기업 ‘성신비에스티㈜’의 인수를 마무리하고 국내외 건강기능식품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 강화한다고 밝혔다.

휴온스는 ‘100세 장수 시대’의 도래 및 토털 헬스케어 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날로 높아짐에 따라 건강기능식품 사업을 확대 및 강화하고,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창출하기 위해 지난 6월말 ‘성신비에스티㈜’를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휴온스는 ‘성신비에스티㈜’가 보유한 홍삼 및 천연물 기반의 건강기능식품 개발 노하우 와 생산성 확보를 통해, 기존 자회사인 휴온스내츄럴의 건강기능식품 사업을 전략적 으로 보완하고, 활발한 사업 협력 및 연계를 통해 미래 성장 기회를 지속적으로 모색 할 방침이며, 현재 3조 8천억원 규모(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추산)에 이르는 국내 건강 기능식품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해나가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성신비에스티㈜’가 보유한 홍삼 분야의 뛰어난 가공 및 제조 기술과 홍삼 농축액 부터 홍삼 분말, 홍삼 절편, 홍삼 음료 등 다양한 제품 생산이 가능한 우수한 시설을 기반으로,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는 홍삼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아울러, 제약전문 기업인 휴온스의 해외사업 네트워크를 활용함으로써 홍삼 기반 건강기능식품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적극 추진하고, 우수한 품질관리와 마케팅 활동을 통해 국내 홍삼 제품 브랜드의 세계화에 앞장서 나가겠다는 청사진도 마련했다.

또한, ‘식물성 이너뷰티’ 브랜드인 ‘이너셋 허니부쉬’에 이어, 새롭게 갱년기 유산균 및 항알러지 식품 개발을 통해 건강기능식품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는 휴온스내츄럴과의 긴밀한 협력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천연물 기반의 차별화된 신제품을 선보이는 등 성장 기회를 지속적으로 모색해나갈 계획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이번 인수 작업이 마무리됨에 따라, ‘성신비에스티㈜’의 뛰어난 기술과 제품 개발력, 생산력에 휴온스내츄럴의 건기식 파이프라인, 휴온스 의 마케팅과 글로벌 영업 노하우를 더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건강기능식품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천연물 원천 기술을 활용해 신체적 •정신적•사회적 건강이 조화로운 상태를 추구하는 ‘웰니스(Wellness) 시대’에 부합 하는 새로운 ‘블록버스터급’ 건강기능식품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성신비에스티㈜’는 2017년 기준으로 매출 124억원, 직원 40명 규모의 건강기능식품 전문 기업으로, 홍삼 분야에서 뛰어난 가공 및 제조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홍삼을 활용한 다양한 제품 생산이 가능하다.

충남 금산군에 높은 생산성을 자랑하는 첨단 설비의 GMP 공장(1공장, 2공장)을 갖추고 있으며, 10종의 기술 관련 특허를 비롯해 건강기능식품으로의 활용성이 뛰어난 천연물 관련 원천 기술을 확보하고 있어 향후 휴온스의 건강기능식품 사업 확대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에 앞서 휴온스는 2016년에 건강기능식품 기업 ‘청호네추럴’을 인수해 현재의 ‘휴온스내츄럴’로 성장시켰으며, 2017년에 식약처 개별인정을 획득한 피부 관련 특허물질 ‘발효허니부쉬 추출물(HU-018)’을 주원료로 이너뷰티 브랜드 ‘이너셋 허니부쉬’를 런칭했다.

음료부터 건강즙, 캡슐, 츄어블 등 다양한 제형의 제품들을 온라인 쇼핑(챙김몰)과 TV홈쇼핑, 네이버 스토어팜, 롯데•현대 등 대형백화점, 이마트, 올리브영, 병•의원 및 약국 등의 온•오프라인 유통망을 통해 선보이며, 건강기능식품 사업을 확대해오고 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유통·IT를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