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수사 논란 ‘시끌’, 잠재울 수 있는 방법 있나
편파수사 논란 ‘시끌’, 잠재울 수 있는 방법 있나
  • 서수진
  • 승인 2018.08.09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서수진 기자]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발부로 인해 경찰이 편파수사 논란을 겪게 됐다.

9일 편파수사 논란이 불거지자 경찰은 이를 적극 부인하며 워마드 뿐만 아니라 불법 촬영물과 관련한 엄중한 처벌을 약속했다.

실제로 이 편파수사 논란을 잠재울 방법은 성별과 무관하게 부적절한 게시물을 게시·유포하는 이들에 대한 처벌뿐이다.

사진=TV조선 뉴스캡처
사진=TV조선 뉴스캡처

현재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영장을 시작으로, 일베 등에 대한 수사도 계속해나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워마드에 대한 맹목적인 일부 네티즌의 반응도 문제다. 편파수사를 논하기 전에, 워마드에서 그동안 사회적으로 문제를 일으켰던 것에 대한 처벌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편파수사 논란을 제기할 것이 아니라 이번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발부를 계기로 깨끗한 온라인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야 할 것으로 보인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서수진

SP003@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