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2분기 매출 1조 490억… 전년 동기 대비 7.3% 성장
CJ ENM 2분기 매출 1조 490억… 전년 동기 대비 7.3% 성장
  • 선다혜 기자
  • 승인 2018.08.0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지난 7월 합병법인으로 새롭게 출범한 CJ ENM이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이번 2분기 실적은 합병 법인을 기준으로 작성되었다. 다만 실적 공시는 합병 이전 기간 내용인 관계로 각각 기존 ㈜CJ오쇼핑과 CJ E&M㈜의 실적으로 발표됐다.

CJ ENM의 2분기 매출은 단독상품을 중심으로 한 상품경쟁력 강화와 TV, 디지털 등 다각화된 광고 수익모델 확대, 음반 및 음원 매출의 급증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7.3% 증가한 1조 490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79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4% 낮은 수준을 기록했는데, 이는 커머스부문이 지난 해 2분기에 인식한 부가세 환급분 90억 원으로 인해 기고효과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사업 부문 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먼저 미디어부문은 <라이브>, <나의 아저씨>, <무법변호사> 등 콘텐츠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매출액 3619억원(YoY 12%↑), 영업이익 292억원을 기록했다. 콘텐츠 기반 디지털 광고와 VOD 판매 매출이 각각 전년 대비 38.1%, 18.5% 상승하며 전체 성장을 견인했다.

음악부문은 <워너원>, <헤이즈>, <고등래퍼2 OST> 등 자체 IP 강화로 음반 및 음원 매출이 전년 대비 82.6% 상승한 것에 힘입어 665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42억 원으로 전년대비 113.7% 상승했다.

영화부문은 매출액 360억원, 영업손실 39억원을 기록했다. <탐정:리턴즈>의 호조에도 불구하고 <7년의 밤>의 부진으로 극장 매출이 전년 대비 33.2% 감소했다. 한편 해외에서는 베트남판 <써니>인 <Go-Go Sisters(고고 시스터즈)>가 역대 베트남 로컬 영화 순위 5위를 차지하는 등 경쟁력 강화를 지속하고 있다.

커머스부문은 취급고 993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2% 성장을 기록했다. TV 상품 및 브랜드 경쟁력 강화와 T커머스 운영 안정화가 성장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T커머스와 모바일이 지속적인 외형성장 주도했으며 특히 폭염을 맞아 에어컨, 에어서큘레이터, 워터파크 시즌권 등 시즌상품 판매가 호조를 보였다. 매출(별도공시 기준)은 2839억 원으로 2.2% 하락했는데, 이는 지난 1분기부터 시행되고 있는 새로운 회계기준(K-IFRS 1115호)에 따라 카드청구 할인 등과 같은 고객 프로모션 비용이 매출액에서 직접 차감하는 방식으로 변경됐기 때문이다. 새로운 회계기준으로 2017년 2분기 매출액을 환산해 비교하면 2018년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6.3% 증가한 수준이다.

커머스부문의 영업이익(별도공시 기준)은 403억 원으로 1분기에 이어 TV홈쇼핑 업계 최고수준을 유지했다. 전년 동기와 단순 비교하면 13.6% 줄어든 금액인데, 이는 지난 해 2분기에 인식된 부가세 환급분 90억 원으로 인한 기고효과에 인한 것이다. 이를 제외한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 성장률은 약 8%로 외형 성장에 따른 수익률 성장 외에 언더웨어, 식품 등 저수익 카테고리의 브랜드 재편을 통해 수익성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CJ ENM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디지털 콘텐츠를 더욱 강화하고 브랜드마케팅과 커머스 등으로 사업 경쟁력을 높여나갈 것“이라며 “프리미엄 콘텐츠 IP를 확대와 커머스 사업을 강화를 통해 국내 최고의 미디어-커머스 역량을 해외로 넓혀 글로벌 융복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으로 도약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