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간다’ 美, 160억달러 中수입품에 관세부과 결정… ‘맞불’ 놓겠다던 中, 향후 방침은?
‘끝까지 간다’ 美, 160억달러 中수입품에 관세부과 결정… ‘맞불’ 놓겠다던 中, 향후 방침은?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8.08.08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이현주 기자]트럼프 행정부가 지난달 6일 34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한 것에 이어 오는 23일부터 16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 추가 관세를 부과할 방침을 밝혔다.

중국 역시 미국의 관세부과조치에 대해 동일 규모, 동일 관세율로 ‘맞불’ 놓겠다고 언급한 바 있어 향후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7일(현지 시간)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홈페이지를 통해 “160억 달러(약 17조9천억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추가 관세가 부과될 예정”이라며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대한 미국의 대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달 6일 발효된 34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관세조치에 이은 추가조치”라며 “무역법 301조 규정을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오는 23일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가 부과될 예정이다. 관세 부과 품목은 당초 알졌던 284개 항목에서 279개 항목으로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이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 측 실무진들이 물밑협상을 진행 중이며 협상을 재개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보도함에 따라 전 세계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해소될 수 있다는 기대감으로 차올랐다.

그러나 바로 다음날 <AFP통신> 등 언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컨퍼런스콜을 통해 2천억 달러(약 224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당초 부과하기로 했던 10%의 관세를 25%로 인상할 것을 지시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단 하루만에 입장을 달리한 것이다.

게다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 역시 "중국이 취해야 하는 구체적인 변화에 대한 우리의 입장은 매우 분명하다"며 "유감스럽게도 중국은 해로운 행동을 변화시키는 것 대신 불법적으로 미 근로자들과 농민, 목축업자, 기업 등에 보복을 가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본인의 트위터에 “관세가 철강 산업에 엄청난 긍정적 효과(tremendous positive)를 주고 있다”거나 “관세는 대성공이다”라고 올리며 관세 정책을 성공적이라고 자평하고 있다.

이러한 행동들로 미루어볼 때 결국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의 보복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강경 노선’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리고 금번 추가 관세부과로 인해 미중 무역전쟁은 한층 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중국 역시 미국의 관세부과에 대해 동일 규모, 동일 관세율로 ‘맞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앞서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 인상 지시와 관련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우리는 우선 미국이 태도를 올바르게 하고, 협박하지 말기를 권고한다"면서 "이런 협박은 중국에 대해 아무런 소용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우리는 미국이 이성을 되찾고, 충동적으로 행동하지 말기를 권고한다"면서 "충동적인 행동은 결국 자신만 해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상무부 대변인이 “중국은 일관되게 상호 대등하고 약속을 지키는 것을 전제로 삼아 대화를 통해 이견을 해결하자고 주장해왔다”며 “나쁜 일이 좋은 일로 변할 수 있고, 위기가 기회로 바뀔 수 있다. 우리는 질적 경제발전이라는 목표 실현에 대한 자신감이 충만하다”고 언급한 것으로 보아 미국과 대화의 여지를 남겨놓은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제공=뉴시스, USTR 홈페이지 갈무리]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이현주 기자

hzu212@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