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김유정과 공통된 반응 “방송 아닌 제작발표회라서 더 실망”… 왜?
김정현, 김유정과 공통된 반응 “방송 아닌 제작발표회라서 더 실망”… 왜?
  • 김희진 기자
  • 승인 2018.07.21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현 태도 논란(사진=MBC 캡쳐)
김정현 태도 논란(사진=MBC 캡쳐)

 

[스페셜경제=김희진 기자]김정현의 태도 논란은 제작발표회였기 때문에 더욱 거세진 것으로 보여졌다.

배우 김정현이 20일 있었던 MBC 새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보여준 무표정한 얼굴과 서현을 냉대하는 모습들이 포착되면서 태도 논란에 휘말렸다. 논란이 증폭되자 김정현 소속사 측은 공식 사과를 했지만 대중의 비난은 계속되고 있다.

김정현이 비난세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이유는 배우라는 직업이 대중들의 사랑 없이 존속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데뷔한지 3년 정도 밖에 안 된 신인 배우가 정작 대중에게 어필을 해야 하는 제작발표회에서 대중의 반응을 외면하는 태도를 보인 것에 온라인상에서는 ‘연예인 병’, ‘건방지다’라는 표현들로 김정현의 태도를 지적하고 있는 모양새다. 

특히나 대중은 정규방송이나 지상파 방송을 통해 공개되지 않는 제작발표회, 영화시사회 등에서 배우들이 이러한 태도들을 보이는 것에 민감한 것으로 보인다. 더 이상 연예인이 동떨어진 사람이 아니라는 인식 속에서 대중은 친근함 뒤에 가려진 스타들의 가식적인 모습에 쉽게 배신감과 실망감을 느끼기 때문이다. 그것은 때로는 인간적인 모습으로 비춰질 수도 가식적인 모습으로 보여 질 수도 있다.

지난해 배우 김유정도 태도 논란에 휘말렸다. 그는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 무대 인사에서 짝다리를 하고 손톱을 쳐다보는 모습들을 보여 네티즌들의 뭇매를 피하지 못했다. 김유정 소속사 측도 공식입장을 밝혀 사과를 했지만 계속되는 비난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급격히 안 좋아진 몸 상태로 당시 김유정은 병원신세를 지기도 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희진 기자

SP002@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