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구지성의 자세, ‘어두운 손길’ 대처법은?
달라진 구지성의 자세, ‘어두운 손길’ 대처법은?
  • 서수진 기자
  • 승인 2018.07.20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서수진 기자] 방송인 구지성의 달라진 태도가 눈길을 끌었다.

구지성은 19일 자신이 받은 한 통의 스폰서 제안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상대에게 강력한 경고를 던졌다. 

구지성은 레이싱모델 시절에도 이 같은 상황을 한 차례 겪은 바 있다. 구지성은 서울신문과 인터뷰에서 스폰서 의혹에 대해 입을 열기도 했다. 당시 한 레이싱 모델이 스폰서에 대해 방송에서 언급하면서 화제를 모았기 때문이다.

사진=구지성 인스타그램
사진=구지성 인스타그램

구지성은 “스폰서에 대해 잘 알지는 못하지만 실제로 한번 비슷한 경험을 해본 적은 있다”면서 “몇 년 전 한 모터쇼에 나이 지긋한 남성이 다가와 ‘구지성씨 맞냐.’고 말을 걸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구지성은 “친절하게 답해줬는데 알고 보니 레이싱 모델들에게 접근하는 전문 스폰서 브로커였더라. 이런 일이 제 앞에서도 일어났다는 것에 많이 놀랐다”고 덧붙였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서수진 기자

SP003@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