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불공정 관행 개선 일환…건설현장 목소리 청취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 2018-07-18 17:11: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지혜 기자]한국철도시설공단은 건설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건설업계와의 상생협력을 위해 대한건설협회와 지난 17일 건설회관에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상균 이사장과 유주현 대한건설협회 회장 등 양 기관 관계자 총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 52시간 근무에 따른 후속조치 이행, 토지보상·민원처리 등 발주처의 업무 부당 전가와 부당특약 등 계약과 관련된 갑질 근절 대책방안 등이 논의됐다.


유주현 대한건설협회 회장은 “제값 받고 제대로 일하는 건설 환경 조성을 위해 철도공단이 앞장서 달라”며, “건설업계 발전을 위해 상호 교류가 더욱 활성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상균 이사장은 “불공정 관행 개선을 통해 상호 대등한 입장에서 신의성실의 원칙이 지켜지는 공정한 건설문화가 철도현장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한국철도시설공단]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
  • 김지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 2팀 김지혜 기자입니다. 정보를 알기 쉽게 시각화하여 독자들과 유연하게 소통하고 싶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