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영권, 악수 못하고 남은 감정
'라디오스타' 김영권, 악수 못하고 남은 감정
  • 김희진 기자
  • 승인 2018.07.12 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스페셜경제=김희진 기자] 김영권이 '라디오스타'에서 솔직함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만났던 축구 선배들에게 느꼈던 서러운 감정을 담백하게 고백했다.

김영권은 러시아 월드컵 한국의 마지막 경기였던 독일 전에서 결승골을 넣어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결승골 전에는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김영권은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축구스타가 아닌 축구선수가 겪어야 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러시아 월드컵에 해설위원으로 나선 왕년의 축구스타 선배들과의 만남이다.

러시아 월드컵에는 '한일월드컵' 4강 기적을 보여준 안정환과 이영표, 박지성이 지상파 방송(MBC, KBS, SBS) 해설위원으로 참여했다. 이들은 후배들을 만나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김영권은 "(선배들을 만났는데) 아는 후배들에게만 인사를 하더라. 다른 후배들도 인사하고 싶었는데 아쉬웠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유명한 축구스타 선배들이 인사한 '아는 후배'는 누구일까? '토트넘' 손흥민과 최근 '뉴캐슬'로 이적한 기성용, 'FC 아우크스부르크' 구자철 등 해외에서 뛰는 선수들이다.

러시아 월드컵을 통해 스타로 급부상한 골키퍼 조현우도 서운함을 감추지 못했다. 김영권과 마찬가지로 인사와 악수를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희진 기자

SP002@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