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캐처' 한초임, 제2의 오영주 될까
'러브캐처' 한초임, 제2의 오영주 될까
  • 김희진 기자
  • 승인 2018.07.12 0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엠넷)
(사진=엠넷)

[스페셜경제=김희진 기자] '러브캐처' 한초임이 첫 방송부터 존재감을 드러냈다. 남심과 여심 모두를 사로잡으며 '하트시그널 시즌2'로 스타가 된 오영주를 연상시켰다.

11일 방송된 Mnet '러브캐처' 1화에서 한초임은 최고 인기녀로 등극했다. 가장 많은 표를 받으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러브캐처'는 사랑하는 사람을 찾으려는 '러브캐처'와 상금을 목적으로 사랑을 연기하는 '머니캐처'의 심리전을 그린 러브레임이다. 왓쳐와 시청자가 출연진들의 심리전을 지켜보며 진짜 사랑을 찾아내야 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화제만발 10명의 멤버가 처음으로 만났다. 다양한 매력을 가진 출연자가 총출동한 가운데, 호감도 투표를 진행했다.

첫 호감도 투표에서는 남녀 모두 몰표가 나왔다. 여성 출연자 중에서는 한초임이 5표 중 3표로 1위에 올랐다. 황란과 황채원은 1표, 김성아와 김지연은 표를 받지 못했다.

남성은 이채운이 5표 중 3표를 받으며 1위를 거머쥐었다. 이홍창과 고승우는 1표를 받았고, 이민호와 오로민은 0표로 아쉬운 결과를 얻었다.

한편 첫 투표에서 1위에 오른 한초임은 29세로, 현재 안무가겸 댄서로 활약 중이다. 긴 생머리의 미녀로 건강미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남자 1위 이채운은 30세로 광고기획 및 브랜드 디렉터로 활동 중이다. 서울 연남동에서 칵테일 펍 겸 카페도 운영하고 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희진 기자

SP002@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