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적항공사 주춤한 사이… LCC업계, 휴가철 맞아 비상하나?
국적항공사 주춤한 사이… LCC업계, 휴가철 맞아 비상하나?
  • 김새롬 기자
  • 승인 2018.07.11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김새롬 기자]LCC업계가 예년보다 빠르게 여름철 성수기를 준비하느라 분주한 모양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FSC가 오너리스크 등으로 주춤한 사이 다양한 할인 항공권과 이벤트 등을 통해 고객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1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에어서울은 지난 10일 일본 도쿄·오사카와 베트남 다낭, 미국 괌 노선 항공권의 할인 판매를 한시적으로 시작했다. 탑승 기간은 오는 10월 29일부터 내년 3월 30일 사이이다.

아울러 프로 골퍼 김민선·안신애 선수를 홍보대사에 위촉하고 매월 첫째 주 수요일에는 추첨을 통해 무료 항공권을 증정하는 ‘민트데이’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브랜드 마케팅에도 힘을 쏟고 있다.

제주항공은 지난달 자동 탑승 수속 서비스를 시작한 데 이어 이달부터 기존 하루 2회 운항하던 ‘인천-방콕’ 노선을 증편해 하루 3회 운항을 시작했다.

아울러 기내 인테리어 디자인과 항공기 외부 래핑을 교체하며 브랜드 이미지 개선 작업에도 나섰다.

이스타항공은 지난달 13일 ‘부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노선을 신규 취항한 데 이어 4일부터 11일까지 일본 오사카 노선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최근 불거진 국적 항공사의 리스크로 인해 LCC업계가 반사이익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새롬 기자

llune@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