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탈북자 북송 가능성’ 언급 자제 촉구…탈북자 가족 둘 중하나 위험 처하는 이지선다
김영우, ‘탈북자 북송 가능성’ 언급 자제 촉구…탈북자 가족 둘 중하나 위험 처하는 이지선다
  • 김은배 기자
  • 승인 2018.07.1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김은배 기자]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은 11일 ‘탈북자 북송 가능성’을 언급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에게 자제를 요청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김영우 의원은 이날 킨타나 보고관에게 서한을 발송해 “보고관의 북한 인권 관련 활동을 높이 평가하지만, 탈북자들의 북송 언급 자체가 그들과 그들의 가족의 생명을 위태롭게 한다는 점에서 향후 이에 대해서는 보다 신중해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조언했다.

앞서 킨타나 보고관은 지난 10일, 2일부터 시작한 방한일정을 마무리 하는 기자회견에서 2016년 중국에서 탈북한 류경식당 종업원 일부에 대한 면담 결과를 발표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북한 송환을 희망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들의 의사는 고려돼야 한다”며 “이들이 중국에서 자신들의 의사에 반해 납치된 것이라면 이것은 범죄로 간주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일부는 이에 탈북 여종업원들이 자유의사에 따라 입국한 것으로 추가적으로 언급할 사안은 없다고 밝힌 상황이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김 의원은 “아시다시피 탈북자들은 신변 노출을 극도로 꺼린다. 자신이 누구인지 알려지면 북한에 남아 있는 친인척과 지인들이 죽음과 대면할 수 있는 고통을 받기 때문”이라며 “이들에게 직접 입북 의사를 물어 결정하게 하는 것은 매우 합리적이고 정의로운 것으로 생각될 수 있습니다만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왜냐하면 탈북 브로커든 정보기관이든 이들의 관여 없이 자유의지로 탈북했다고 대외적으로 알려지고, 탈북자들의 신분이 드러난다면 북에 있는 이들의 가족들은 당장 위험에 처할 것”이라며 “북한 정권은 어떤 경로로든 이들의 탈북이 자신들의 의지에 의해서 이뤄졌다고 확인할 수 있다면, 이를 빌미로 탈북자 가족들을 가혹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더욱이 탈북자들이‘북한에 돌아가겠다’고 하면 탈북자 자신이 북한에 돌아가 어떤 운명에 처할지 누구도 확신할 수 없다. 또 ‘한국에 남겠다’고 하면 북한에 남은 가족들의 생존 자체가 위태로울 수 있다”며 “때문에 탈북자 북송이란 이슈를 만들어선 안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일부만 확인하는 것도 매우 위험하다”며 “이 경우 북한 정권은 재입북 의사를 밝히지 않은 탈북자의 가족들을 더욱 가혹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김 의원은 탈북자 북송 가능성 논란과 관련해 지속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는 지난 5월 21일에도 국회 정론관에서 탈북자 북송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탈북자 북송 관련 일체의 논의를 중단할 것을 정부에 촉구한 바 있다.

아울러 3월 16일에는 시네 폴슨(Signe Poulsen) 서울 UN인권사무소장을 만나 북한 인권에 대해 논의하고 2015년 11월에는 마르주끼 다루스만(Marzuki Darusman)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 면담을 가지기도 했다.

(사진제공=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정치부 김은배 기자입니다. 국방·국토교통 상임위와 관련해 방산·자동차 업계 취재도 겸하고 있습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