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장 광고 논란...'대상·cj·오뚜기', 꼼수 지적 빗발
고추장 광고 논란...'대상·cj·오뚜기', 꼼수 지적 빗발
  • 최은경 기자
  • 승인 2018.07.1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고추장의 정보 표시가  소비자를 기만하거나 과장 및 꼼수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고추장의 정보 표시가 소비자를 기만하거나 과장 및 꼼수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셜경제=최은경 기자]시중에서 판매되는 고추장의 정보 표시가 소비자를 기만하거나 과장 및 꼼수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영양성분 개선도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2017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표한 ‘고추장 소비시장 상위 제품 중 8개 제품’을 대상으로 고추장의 표시 및 영양성분 실태를 조사했다고 최근 밝혔다.

조사 결과 고추장 제품의 정보표시가 소비자를 기만하는 수준으로 드러났고, 영양성분 역시 국민건강을 위해하는 수준이었다.

식품위생법 제13조(허위표시 등의 금지) 제1항 제2와 3호는 ‘사실과 다르거나 과장된 표시·광고’, ‘소비자를 기만하거나 오인·혼동시킬 우려가 있는 표시·광고’를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유통업체들은 ‘원조’ ‘100%국내산’, ‘판매1위’ 등의 표시를 사용해 소비자를 기만하거나 고춧가루 원산지 또는 함량 표시를 교묘한 방법으로 국산인 것처럼 오인케 했다.

CJ 해찬들 태양초100%골드와 대상의 청정원 태양초고추장의 경우 원조 100% 태양초·태양초고추장의 원조라는 표현은 사용해 소비자를 혼돈케 하고 있다.

또한 고추장의 주원료인 고춧가루가 대부분 중국산인 사실이 확인됐다.

햇볕에 말린 고추인 태양초의 제품함량은 11.3%(중국산 9.3%, 국산 2%)로 주원료가 대부분 중국산인데, 무엇이 100%인지 알 수 없어 소비자에게 혼동을 주고 있다는 게 소비자주권 측 설명이다.

‘대한민국 판매 1위’를 내세워 어필해 온 CJ의 해찬들 새콤달콤초고추장의 경우 일정기간에 국한돼 판매 1위를 했던 것을 마치 계속 판매1위한 것으로 표기한 것이 지적됐다.

‘100% 국내산햅쌀’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온 사조해표의 순창궁 태양초고추장 역시 보이지 않는 작은 글씨로 ‘국내햅쌀 20.7%’로 표기하고 ‘100%국내산햅쌀’로 과장해 표기하고 있다.

아울러 나트륨과 당류 함량도 지나치게 높았다. 과다 섭취시 고혈압 및 심혈관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나트륨이 세계보건기구 기준치 이상 함유돼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게다가 당뇨유발 및 비만 증가 등을 유발할 수 있는 당류 또한 함량 역시 비교적 높게 나왔다.

원재료명을 표시할 때 여러 재료를 사용한 ‘복합원재료’ 표기를 통일해야 할 필요성도 제기됐다.

조사결과, 각 업체들은 고추장의 ‘복합원재료’를 ‘고추양념’, ‘고추장’, ‘혼합양념’ 등으로 제각각 표기해 소비자들에게 혼동을 주고 있다는 것. 대표적인 업체들은 대상, CJ, 사조해표, 오뚜기, 진미식품 등이다.

한편 소비자주권은 이 같은 문제를 제기하며 근거로 소비자가 오인ㆍ혼동하는 표시의 즉각적인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최은경 기자

ekchoi84@speconomy.com

유통 산업 전반을 담당하는 취재1팀 최은경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 열린 마음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