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베네 회생 인가 결정, S 커피 프랜차이즈의 엇갈리는 행보
카페베네 회생 인가 결정, S 커피 프랜차이즈의 엇갈리는 행보
  • 김희진 기자
  • 승인 2018.05.30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페베네 회생 인가 결정(사진=카페베네 홈페이지)
카페베네 회생 인가 결정(사진=카페베네 홈페이지)

 

[스페셜경제=김희진 기자]카페베네의 기업회생 인가가 결정됐다.
 
카페베네의 기업회생 인가 결정으로 카페베네는 매출을 높이고 기업 자체의 파워를 기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페베네는 2008년 창업 후 한국을 대표하는 커피 전문점으로 성장하다가 2013년을 기점으로 쇠락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어 카페베네는 지난 2016년에 창업 9년만에 자본잠식에 빠져 2017년 58억원 규모 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결국 올 1월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
 
기업회생절차는 부채가 과도한 기업에게 재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제도로, 법정관리를 뜻한다. 법원은 사업을 계속할 경우의 가치가 사업을 청산할 경우의 가치보다 크다고 인정되면 회생 계획안을 제출받아 인가 여부를 결정한다. 채무 변제 시 법원은 회생절차를 종결한다.
 
이같은 카페베네의 행보와는 다르게 미국 커피 브랜드 S사는 확고한 브랜드 경쟁력으로 매년 실적 신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S사는 영업이익도 1144억원을 기록하면서 전년(854억원)보다 33.9% 증가했다. 스타벅스가 국내에서 영업이익이 1000억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희진 기자

SP002@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