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운' 노랫말, '나쁜 어른' 예견했나…"뿔이 자라난 어른 될 테니" 회자
'비행운' 노랫말, '나쁜 어른' 예견했나…"뿔이 자라난 어른 될 테니" 회자
  • 김희진 기자
  • 승인 2018.05.2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문문
가수 문문

[스페셜경제=김희진 기자] 가수 문문이 성 추문으로 사실상 가요계에서 퇴출된 모양새다. 이 가운데 그의 히트곡 '비행운'의 의미심장한 노랫말이 새삼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문문이 지난 2016년 11월 발표한 '비행운'은 어린 시절의 추억과 어른이 된 현재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문문은 '비행운'에서 "나는 자라 겨우 내가 되겠지, 뿔이 자라난 어른이 될 테니"라고 노래한 바 있다. 일견 몰카 범죄 사실이 드러난 그의 말로가 '뿔이 자라난 어른'과 맞물리는 지점이다.

한편 오늘(25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비행운'을 부른 가수 문문은 지난 2016년 8월 공용 화장실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다가 적발됐다. 당시 문문은 유죄 판결을 받고 집행유예 2년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희진 기자

SP002@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