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시간 단축 시행령 두 달 앞… 업계 반응 각양각색
근로시간 단축 시행령 두 달 앞… 업계 반응 각양각색
  • 김새롬 기자
  • 승인 2018.05.16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김새롬 기자]오는 7월부터 주 52시간 이상 근로할 수 없도록 하는 근로시간 단축 법안이 시행되는 가운데 업계 반응은 엇갈린 상태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백화점·대형마트·아웃렛 등 유통업계는 근로시간 단축에 빠르게 동참하고 있다. 손님이 적은 시간대 근무를 과감하게 단축하면서 업무의 효율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지난 3월 1일부터 영등포·경기·광주점 세 곳에서 시범적으로 10시 30분이었던 개점시간을 11시로 늦췄다.

아울러 이마트는 전 점포의 폐점시간을 자정에서 오후 11시로 앞당기면서 영업시간을 1시간 줄였다. 앞서 지난해부터 지방 점포를 중심으로 폐전 시간을 앞당긴 데 이어 올해부터 전 점포로 영업시간 단축을 확대한 것이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6월까지 전 점포를 대상으로 퇴근 시간을 30분 앞당긴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전 점포 직원들을 대상으로 오후 7시 30분 퇴근 제도를 실시한다.

롯데마트는 내달 1일부터 전체 123개 점포 중 49개점의 폐점 시간을 오후 11시로 1시간 앞당기며 홈플러스는 경기 안산고잔점, 전남 순천풍덕점 등 일부 매장의 폐점 시간을 오후 11시로 앞당기면서 영업시간을 1시간 단축했다.

반면 식품 제조업체의 경우 근무시간 단축 시행에 대해 난색을 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이 겹치면서 인건비 부담이 커진다는 것.

게다가 업무량은 동일한데 근로시간이 단축되면서 직원들의 휴게시간이 단축으로 이어진다고 토로했다.

업계 관계자는 “대기업의 경우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여력이 되지만 중소·중견업체의 경우 큰 부담”이라며 “인건비가 높아지면 결국 실적 악화로 연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근로단축 법안이 산업·기업별 현황을 고려해 순차 적용 돼야한다”면서 “사업장 특성을 고려하지 않을 경우 물가 인상 등 후폭풍이 뒤따를 수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사진제공=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새롬 기자

llune@speconomy.com

산업부 김새롬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