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영, 휴대전화에 저장된 번호가 무려 ‘3200개’...특별한 비결 있다?
김호영, 휴대전화에 저장된 번호가 무려 ‘3200개’...특별한 비결 있다?
  • 서수진 기자
  • 승인 2018.05.16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서수진 기자] 배우 김호영의 남다른 친화력이 화제다.

김호영은 16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남다른 입담과 친화력으로 청취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김호영은 이날 선보인 입담 덕에 남다른 인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호영은 tvN '인생술집'에서 타인이 휴대전화번호를 받는 방법을 설명하기도 했다.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캡처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캡처

당시 함께 출연한 김지우는 "김호영 오빠는 아는 사람이 너무 많다. 저희 남편(레이먼킴)도 먼저 친해졌더라"고 친화력이 좋은 김호영의 성격에 대해 말했다.

이에 김호영은 "레이먼킴 형님이 일하는 식당 단골이었다. 제가 붙임성이 좋으니까 친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지우는 "김호영 오빠는 연락처도 귀신같이 알아낸다. 서로 교환하는 걸 불편함 없이 한다"고 밝혔다.

MC들은 김호영에게 휴대전화 속 연락처가 몇 명이나 저장 되어 있는지 물었고, 김호영은 "3000명.... 플러스 200명"이라고 답해 엄청난 인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서수진 기자

SP003@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