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의료사고 폭로, 사고 낸 의사와 병원이 지는 책임은?
한예슬 의료사고 폭로, 사고 낸 의사와 병원이 지는 책임은?
  • 서수진 기자
  • 승인 2018.04.23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서수진 기자] 한예슬이 지방종 수술 후 사진을 공개했다.

한예슬은 지난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2주간 지속된 부작용으로 매일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며 현재 상황을 알렸다.

평소 시원 솔직한 성격의 대명사로 불리는 한예슬은 수술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도 거리낌 없이 밝힌 바 있다.

한예슬은 지난 2015년 SBS 드라마 ‘미녀의 탄생’ 촬영을 위해 스포츠 동아와 인터뷰에 나섰다.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당시 ‘자신감을 찾기 위해 성형수술을 하고 싶은 부위가 있냐’는 질문에 “이미 자신감은 있다”면서도 “누구나 자기 외모에 만족스러울 수는 없다. 사람들이 내게 여성스럽다고 하는데 나는 중성적이고 멋있는 여자들의 면을 가지고 싶다”고 이상향을 밝혔다.

그러면서 한예슬은 “외모라는 것이 처음에는 시선이 갈 수 있지만 멈출 수도 있다”며 “자기만의 아우라를 가진 사람들이 더 멋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누구보다 긍정적이고 밝았던 한예슬이 지방종 수술 후 남은 흉터로 인해 깊은 상처를 받았다는 심경을 전하면서 네티즌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더구나 해당 병원 역시 "(한예슬의) 피부에 화상이 남았다"고 전하며 의료사고를 인정한 상황이다.

시사문화평론가 한정근은 의료사고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의사는 살인과 강간을 해도, 심지어 수술 중 환자가 사망을 해도 의료법 규정만 어지기 않았다면 의사 자격 유지가 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를 비롯한 의료인은 다음과 같은 규정에 따라 면허 취소가 결정된다. ▲허위 진단서 작성 ▲업무상 비밀 누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진료비 부정 청구 ▲면허증 대여 ▲부당한 경제적 이익(리베이트) 취득 등을 위반해 ‘금고 이상’ 형을 선고받은 경우에만 보건복지부 장관이 의사 면허를 취소할 수 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서수진 기자

SP003@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