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文 대통령이 할 줄 아는 것은 탁현민이 만들어준 이벤트 연기밖에 없어”
유승민 “文 대통령이 할 줄 아는 것은 탁현민이 만들어준 이벤트 연기밖에 없어”
  • 김영일 기자
  • 승인 2018.04.18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與, 드루킹 피해자라면 특검 반대할 이유 없어”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9차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병국 의원, 박주선, 유승민 공동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9차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병국 의원, 박주선, 유승민 공동대표.

[스페셜경제=김영일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전 민주당 당원 김모 씨(필명 드루킹)의 댓글 조작 연루 의혹에 휘말린 것과 관련해,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18일 “김경수 의원은 경남도지사 후보 자격을 상실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지금 경남 경제가 어려운 상황인데, 김경수 의원 같은 사람이 도지사가 되면 전임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처럼 재판 받느라 도정 수행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이와 같이 꼬집었다.

유 공동대표는 “지금 검찰과 경찰에 드루킹 사건 수사를 맡길 수 있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회의감이 드는데, 민주당은 당장 김 의원의 경남지사 후보 자격을 박탈하고 검·경, 특검, 국정조사 등에 성실히 임하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 공동대표는 드루킹 사태에 대해 “이번 드루킹 게이트는 미국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의 사임을 초래한 워터게이트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촛불을 통해 집권한 문재인 정권이 과연 국정을 수행할 자격이 있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을 제기한다”며 “드루킹 사건을 보면 민주공화국의 헌정질서를 파괴하는 추악한 여론조작이 있었고, 그 여론조작 범죄자는 대통령 후보 캠프 그리고 민주당과 연결돼 있었다”고 비난했다.

드루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경을 향해선 “법치주의를 지켜야 할 검찰과 경찰 등 국가 권력기관은 범죄를 은폐·축소하면서 오히려 법치주의를 파괴하고 있는데, 여론조작 지시 등을 밝히기 위해선 검경 수사에만 맡길 수 없고, 국정조사와 특검을 병행해야 한다”며 “청와대와 민주당은 자신들이 피해자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특검과 국정조사에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문재인 정권을 겨냥해서는 “이 정부가 상대를 공격할 땐 적폐청산과의 결별을 내세워 칼을 휘두르더니 내 편을 감쌀 때는 원칙도 법도 없이 말을 바꾼다”며 “문 대통령이 할 줄 아는 것은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만들어주는 이벤트를 연기하는 것밖에 없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국민 눈을 잠시 가리는 이벤트 쇼의 유통기한도 끝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