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Watch Can now do Winter Sport Tracking
Apple Watch Can now do Winter Sport Tracking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8.04.16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hoto source : Pixabay]
[Photo source : Pixabay]

[스페셜경제= Dongsu Kim]In a bid to broaden the capabilities of the Apple Watch from just being a fitness tracker, Apple has given third-party app developers access to winter sports tracking, according to Monica Chin reporting for Mashable.

Several apps such as snoww, Slopes, Squaw Alpine, Snocru and Ski Tracks are developing updates that will allow Apple Watch to record metrics associated with skiing and snowboarding performance. These metrics include total vertical descent and distance, number of runs, average and maximum speeds, total time spent and calories burned.

Apple’s latest move was lauded by the heads of several app development companies. Among them is Eddie Healey, founder of snoww, who said he risked getting cold hands, dropping a glove or a cellphone when he wanted to check his stats on a chairlift. On the other hand, Slopes founder Curtis Herbert said his users found it wonderful that they do not have to take off their gloves and take out their cellphones to check on stats and notifications.

Previously, an iPhone was used to monitor the performance of skiers and snowboarders who found it cumbersome carrying and operating a cell phone together with the ski poles.  

Credit towards activity rings is now given to skiing and skateboarding enthusiasts, whose workout information are recorded on Apple’s Health app. Siri integration is offered by several apps, enabling users to use their voices to start and stop tracking. Several also have interesting features, such as tracking friends or their children in the same ski area or listing the chairlifts and trails that skiers have already used.

Apple had rolled out the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for such tracking with the watchOS 4.2 in December 2017. But the catch is that tracking can only be done with the Apple Watch Series 3, which features a barometric altimeter.

애플워치, 스키장서 유용한 스키·보드 측정 기능 선보여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애플워치가 스노보드, 스키 등 동계스포츠에서 유용한 기능을 지원할 전망이다.

현재 다수 어플리케이션(앱)이 애플워치에서 구동되는 동계스포츠 기록 측정 항목을 개발하고 있다.

측정 항목에는 총 수직 하강 거리, 주행횟수, 평균 및 최대속도, 소비된 총 시간 및 소모 칼로리 등이다.

또한 시리(Siri)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음성으로 측정을 시작하고 중지하는 기능이 적용된다. 이를 통해 스키장에서 친구나 가족의 위치를 상호 추적할 수 있다.

이전에도 아이폰은 스키어·스노우 보더의 통계와 기록을 모니터하는 기능을 지원했으나 스키폴과 함께 휴대전화를 작동하는 것이 불편해 실효성이 없었다. 손목에 장착해 사용하는 애플워치는 스키장에서 휴대전화를 꺼내려고 장갑을 벗어야 하는 수고가 불필요하다.

한편, 애플은 지난해 12월에 4.2버전의 워치OS와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를 선보였다. 새로운 기능은 GPS가 장착된 애플워치 시리즈3에서만 가능하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동수 기자

ad.markete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