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조, 16일 ‘쟁의발생’ 결의…“사측, 일방적 구조조정”
현대중공업 노조, 16일 ‘쟁의발생’ 결의…“사측, 일방적 구조조정”
  • 김영식 기자
  • 승인 2018.04.16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이 앞서 밝힌 희망퇴직 등 구조조정과 관련, 노조 반발에 부딪치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앞서 밝힌 희망퇴직 등 구조조정과 관련, 노조 반발에 부딪치고 있다.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2년 만의 희망퇴직 등 구조조정에 반발한 현대중공업 노조가 ‘쟁의발생’을 결의한다.

16일 현대중공업 노조 측은 이날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쟁의행위를 결의하는 한편, 조합원을 대상으로 이에 대한 가부 여부를 묻는 투표를 진행한다.

앞서 현대중공업 측은 이날부터 오는 29일까지 회사 근속 10년 이상인 사무직 및 생산기술직 직원에 대한 희망퇴직 실시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사측은 이들 희망퇴직자에겐 통상임금 기준 최대 20개월 임금 및 자녀 장학금 등을 지원한다.

그러나 현대중공업 노조는 사측의 이 같은 희망퇴직에 대한 즉각 중단을 촉구하는 한편, 일감 부족에 따른 유휴인력 문제 해결을 위한 합의 이행을 주장하고 있다.

사측 “일감 부족” vs 노조 “인력감축 저지”

노조 측은 이번 찬반투표가 가결될 경우 내부 논의 과정을 거쳐 파업 돌입 시기를 결정할 전망이다. 또 이번 주 임단협 요구안을 확정, 사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노조는 지난 3일 사측 구조조정 방침에 반발, 간부급 조합원 삭발 및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현대중공업 노조에 민주노총 등 노동단체 지지도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이날 청와대 항의방문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의 대규모 인력감축이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현대중공업이 현재 자구안을 105% 이행한 데 이어 수년째 이어진 흑자 기조와 14조 원 수준의 사내유보금을 적립했다는 등의 이유로 인력 감축에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한편,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은 최근 담화문을 통해 “회사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심각한 일감부족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총 11개 도크 중 3개를 가동 중단했고, 유휴인력은 3000명이 넘는다”고 노조 측 협조를 당부했다.

결국 일감 부족으로 유휴인력 감축이 불가피하다는 사측과 더 이상의 인력 감축은 어렵다는 노조 측 입장이 크게 엇갈린 가운데, 현대중공업 노사 간 갈등의 골은 점점 깊어져만 가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영식 기자

kys@speconomy.com

취재1팀 산업/문화/연예 담당 정확성, 객관성, 공정성 세 박자를 갖춘 뉴스를 생산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HOT연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