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성형’ 의혹 잠재운 두 장의 사진
이유비, ‘성형’ 의혹 잠재운 두 장의 사진
  • 서수진 기자
  • 승인 2018.03.20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서수진 기자] 배우 이유비의 남달랐던 과거가 화제다. 

이유비는 성형 의혹을 일축하기 위해 SNS를 통해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이유비는 "왜 사람은 보고 싶은 것만 보고 생각하고 싶은 데로 생각할까"라는 글로 성형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들을 향해 일침을 가하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이유비 SNS
사진=이유비 SNS

이유비가 자신감 있게 공개한 찍은 고등학교 시절 증명사진은 성형설을 단번에 잠재우기 충분했다.

교복을 단정하게 입고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이유비이 모습은 지금과 크게 다를 바 없다.

중학교 시절 이유비가 직접 촬영한 셀카도 눈길을 끈다. 곰 발바닥 모양의 장갑을 끼고 있는 어린 이유비는 귀여운 매력을 한껏 뽐내고 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서수진 기자

SP003@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