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칼린, 사람들 관심·시선이 상처로? “도망치고 싶었다”
박칼린, 사람들 관심·시선이 상처로? “도망치고 싶었다”
  • 서수진 기자
  • 승인 2018.03.14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서수진 기자] 박칼린이 '남자의 자격'에 출연하며 얻은 유명세 때문에 겪은 상처를 고백한 것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박칼린은 SBS 토크쇼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했을 당시 KBS2 '해피선데이, 남자의 자격' 출연 후 마음고생을 했다고 전했다.

박칼린은 '남자의 자격' 출연으로 큰 감동과 경험을 얻은 반면 잃은 것도 많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사진=SBS제공
사진=SBS제공

박칼린은 "지금까지 해왔듯 음악을 했을 뿐인데 방송 출연 후 너무 많이 것이 변해버렸다. 사람들의 관심과 시선으로부터 도망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박칼린은 "내가 무너지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라며 주변으로부터 받았던 상처들을 내보였다.

오히려 박칼린은 '남자의 자격'에 출연하기 이전이 더 행복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서수진 기자

SP003@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