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라서 더 아름다운 '굿세븐'…GOT7 화보 표지 장식
함께라서 더 아름다운 '굿세븐'…GOT7 화보 표지 장식
  • 한승수 기자
  • 승인 2018.03.14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한승수 기자]GOT7이 풋풋한 청춘 느낌이 가득한 화보를 공개했다.

GOT7은 매거진 '하이컷' 화보를 통해 7인7색 매력 부자의 면모를 발휘했다. 흰 티셔츠와 청바지를 입은 캐주얼 룩부터 스카잔 점퍼와 스키니 진 등을 입은 런더너 느낌의 룩까지 '패션돌' 느낌을 대방출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GOT7은 이번 앨범 'Eyes On You'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리더 JB는 "이번 앨범은 모든 게 딱딱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 콘셉트도 확실하고 안무도 조금 더 업그레이드됐다. 좀 더 우리 색깔에 맞는 노래를 부르게 됐다"고 말했고 잭슨은 "(팬들은) 공연장에서 우리를 만날 준비만 하면 된다. 감동 받을 준비. 놀랄 준비"라고 덧붙였다.

지난 2월 팬미팅에서 GOT7의 엠블럼을 응용한 ‘아가새(갓세븐 팬클럽 '아이갓세븐'을 지칭하는 말)’ 로고로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던 멤버들.

JB는 "원래 우리 팬봉이 바깥에 ‘아가새’ 그림이 그려져 있고 안에 7명을 상징하는 칠각형으로 이뤄져 있다. 어느 날 문득 팬 봉을 바꾸면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아가새’가 우리를 지켜주지 않나. 이제는 우리도 좀 컸으니까 우리가 팬 여러분들을 지켜주고 싶다는 마음에서 로고처럼 쓰게 됐다"고 말했다.

서열이나 위계질서, 기빨림이 없는 GOT7 특유의 수평적인 팀 분위기에 대해서 묻자 뱀뱀은 "우린 데뷔하기 전부터 서로 반말하기로 약속했었다"고 답했고 JB는 "친구 같은 게 좋지 않나. 연습할 땐 내가 애들한테 ‘조금 더 하자, 조금 더 하자’ 잔소리하긴 하는데 평소엔 안 그러려고 한다. 어떻게 보면 지금도 7명이 ‘일’하는 것이지만, 우리는 이 인터뷰가 끝난 이후에도 계속 함께 ‘생활’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GOT7의 이번 화보와 인터뷰는 오는 15일 발간하는 '하이컷' 218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제공=하이컷]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한승수 기자

speconomy@speconomy.com

문화와 연예를 담당하고 있는 한승수 기자입니다. 생동감 넘치는 소식들을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