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유서, 그의 죽음으로 ‘미투’는 무엇을 얻었는가?
조민기 유서, 그의 죽음으로 ‘미투’는 무엇을 얻었는가?
  • 김희진 기자
  • 승인 2018.03.09 23:11
  • 댓글 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방송화면 캡쳐)
(사진=연합뉴스 방송화면 캡쳐)

 

 
 
(스페셜경제=김희진 기자)오늘(9일) 다수의 피해자의 폭로로 `미투‘ 가해자로 지목돼 경찰소환을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조민기의 사망전 손편지가 공개됐다.
 
성추행 폭로가 이어지던 지난달 26일 조민기가 남긴 손편지에는 이번 성추행 관련 사죄를 담고 있다. 특히 “사석에서는 엄격함을 풀어주고자 했지만 모멸감과 수치심을 줬다"고 적은 대목에 여론은 공분했다.
 
그러나 이 손편지는 피해자 A씨의 카톡이 공개되기 전에 작성된 것이다. 이를 본 여론은 “bibi**** 성폭행범이 교수처럼 글을 썼네요” “sswz**** 변명문인가요? 그럼 본인 딸 대학교수가 엄격함 풀어줄려고 본인이 한 짓 똑같이 해도 되는건가요?”라는 등 동감을 사지 못한 반응이다.
 
조민기 성추행 관련 수사는 그의 사망으로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그러나 조민기가 선택할 수 밖에 없었던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은 ‘미투’ 운동을 대하는 우리에게 많은 점을 시사해 주고 있다.
 
조민기 카톡 내용에 담긴 글은 명백한 성추행이다. 그럼에도  인지도 있는 유명 배우이자 조교수인 조민기가 그런 범죄 행동을 스스로 인지 하지 못하고 멈추지 못한 것은 대한민국의 ‘성’을 다루는 우리의 미성숙한 의식을 투영하고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특히, 공개된 카톡에서 그가 보였던 병적 행동들의 측면에서 볼 때, 성폭력 발생한 뒤 수습에만 급급한 우리 사회가 가벼운 성적 도착증세에 대한 치료나 상담을 활성화하는 등 성 관련 사건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했었다면 오늘 그의 극단적인 선택은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는 점에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희진 기자

SP002@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정민 2018-03-10 00:59:02
제목 좃같이 지은 기자님!ㅎㅎ 뭐 계속 그렇게 사세요, 언젠간 디지니까~

deinherz 2018-03-10 00:32:17
이런 제목은 기자님에게 무엇을 남깁니까? 남다른 기지와 필력과 비틀어보는 안목을 이런 식의 기사제목으로 경박하게 사용한 기자는 양심의 가책을 느껴야하고 부끄러운줄 아셔야합니다. 한 성추행범의 자살은 그의 개인적인 선택일 뿐이고, 앞으로의 잠재적인 성추행범에게 경종으로 남을 것입니다. 또한 미투운동이 앞으로 가게될 험난할 여정의 한 예에 불과하며, 우리사회가 성장, 성숙하는데에 겪을 수 밖에 없는 성장통의 하나일 것입니다. 더군다나 이제 막 일고 있는 미투대열에 '남겼나?"가 뭡니까? 마치 사태가 모두 마무리라도 된 듯이. 그러니, 기자님, 제목 고쳐주세요. "조민기자살 - 미투운동이 성추행범들에게 무엇을 남기게 될까?"라고요. 그리고 이 무슨 대단한 언론사인지 몰라도 댓글쓰기 참 까다롭게도 해놨네요

이소한 2018-03-10 00:24:13
기사제목 제대로 써주세요
미투운동이 조민기를 죽음으로 몰아간것이 아닙니다
미투운동으로 인해 조민기의 죄가 "이제서야" 밝혀진것 뿐입니다.
저는 청주대학교 학생이며 여러사람들의 증언을 실제로 들은 학생입니다.
예전부터 진작에 밝혀져야 할 일이었으나 쉬쉬하고 있던 학교분위기 속에서
미투운동으로 인해 피해 학생들이 너무 무섭지만 그래도 용기를 짜내어 목소리를 낼 수 있었던것입니다.
부디 가해자를 옹호하지 말아주세요. 부탁드립니다.

러브밴드 2018-03-10 00:12:29
미투 운동이 아니었다면, 가해자 1명으로 인한 피해여성은 계속 늘어나고 있었겠지.. 그 피해여성 중에는 정신적 충격으로 정신과 치료도 받고 자살시도도 하고 그랬겠지. 가해자 1명으로 인한 피해여성의 숫자가 너무 많다. 그 여성들도 누군가의 아버지, 어머니의 소중한 딸일텐데, 성범죄자는 그 소중한 딸들을 성적 노리개로 삼아서 유린해 왔었다. 미투 운동으로 추가 피해여성을 막을 수 있었고, 그 운동은 더 확대되어야 한다. 여성들이 성범죄에 쉽게 노출되고 피해당하는 사회적 구조가 고쳐지기 전까지 말이다.

야기자야 2018-03-10 00:11:06
정신차려 성폭행범이 자살한거 가지고 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