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민, ‘절’에서 살고 있다 “결혼 기사 오보 때문”
박재민, ‘절’에서 살고 있다 “결혼 기사 오보 때문”
  • 김희진 기자
  • 승인 2018.02.1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C에브리원 캡처
/사진 MBC에브리원 캡처

배우 박재민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해설위원으로 활약하고 있는 가운데 ‘절’에서 거주하고 있는 이유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박재민은 2013년 초 절에 살게 됐으며 한 언론을 통해 직접 “결혼 오보 기사 사건”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사건은 201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해 9월 박재민은 SBS 추석특집 ‘짝-스타애정촌’에 출연했다. 그런데 해당 방송이 나간 지 1주일 만에 박재민의 결혼 발표 기사가 나왔고, ‘짝’ 애청자들은 거센 비난을 쏟아냈다. 

하지만 박재민은 여자친구와 헤어진 후 짝에 나가게 됐고, 프로그램을 찍으면서 여자친구가 다시 생각이 났다고 전했다. 이에 촬영을 마치고 다시 여자친구를 만나기 시작했고, 친한 친구에게 다시 만나기 시작했다고 얘기했다. 

그런데 박재민이 털어놓은 친한 친구가 ‘기자’였고, 진지하게 만난다는 얘기를 결혼 오보 기사를 쓴 것이다.  

박재민은 하루 이틀 지나면 괜찮아질 것으로 생각했지만, 진정성 논란은 일파만파 퍼져나갔다. 이 때문에 여자친구와도 결별하게 됐으며, 프로그램 5개를 하차하게 된다. 이에 박재민은 힘든 시기를 이겨내기 위해 절에 들어가게 됐다. 

한편 박재민은 서울대학교에서 체육교육학을 전공, 스노보드 서울시 대표로 활약한 바 있으며,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스노보드 전 종목 해설위원으로 입담을 과시하고 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희진 기자

SP002@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