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남북대화 연속성 확보…김정은, 평양 ‘손짓’보다 쎈 조치 낼까
文 대통령, 남북대화 연속성 확보…김정은, 평양 ‘손짓’보다 쎈 조치 낼까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2.1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입’ 김여정, 재차 방북 초청…北, 남북관계 의지 보여

[스페셜경제=박고은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마지막 일정을 함께하면서 마지막까지 북한과의 대화의 끈을 놓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북한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삼지연 관현악단의 공연을 함께 관람하기에 앞서 별도로 마련된 공간에서 회담을 통해 “이 만남의 불씨를 키위서 횃불이 될 수 있도록 남북이 협력하자”고 남북 대화의 연속성을 확보하려는 노력을 보였다.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바쁘고 전반적인 대사를 보살펴야 하는 대통령께서 귀중한 시간을 내주셔서 기쁘고 인상적이다”라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강릉 공연도 감동적이었지만 서울 공연은 관객도 많고 시설도 더 좋다"고 답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대통령과 함께 의견을 교환하고 자주 상봉할 수 있는 계기와 기회를 마련했으니 다시 만날 희망을 안고 돌아간다”고 남북대화의 긍정적 분위기를 보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 만남이 소중하다”며 “이 만남의 불씨를 키우자”고 남북관계 개선의 강한 의지를 보여줬다.

특히 이날 공연이 끝난 이후 문 대통령은 김 상임위원장에게 “마음과 마음을 모아 난관을 이겨나가자”고 작별인사 했다. 이에 김 제1부부장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에게 “늘 건강하세요”라며 “문 대통령과 꼭 평양을 찾아오세요”라고 당부했다.

이날 김 상임위원장과 김 부부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은 공연 이후 인천국제공항으로 이동, 저녁 10시24분쯤 전용기편으로 북한으로 출국했다.

‘청와대 오찬회동’ 북한 고위급대표단 방남 ‘백미’…김정은‧김여정, 文 대통령 방북 초청

한편 북한 고위급대표단 방남의 단연 백미는 지난 10일 문 대통령과 김 부부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가진 접견 및 오찬이다.

이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에 따르면 김여정 특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친서를 전달하면서 문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 편하신 시간에 북을 방문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켜 나가자라는 뜻을 밝히셨다”고 알렸다.

청와대는 이날 김 상임위원장이 “불과 40여일 전만 해도 이렇게 격동적이고 감동적인 분위기 되리라 누구도 생각조차 못했는데 개막식 때 북남이 함께 하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는 역시 한핏줄이구나 라는 기쁨을 느꼈다”며 “올해가 북남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밝혔다고 전했다.

특히 김 특사는 “빠른 시일 내에 평양에서 뵈었으면 좋겠다”며 “문 대통령께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님을 만나서 많은 문제에 대해 의사를 교환하면 어제가 옛날인 것처럼 빠르게 북남관계가 발전할 수 있을 것이다. 대통령께서 통일의 새장을 여는 주역이 되셔서 후세에 길이 남을 자취를 세우시길 바란다”고 문 대통령의 방북을 요청했다.

또한 김 특사는 “한 달 하고도 조금 지났는데 과거 몇 년에 비해 북남관계가 빨리 진행되지 않았나”라며 “북남 수뇌부의 의지가 있다면 분단 세월이 아쉽고 아깝지만 빨리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남북관계 개선의 전례 없는 과감한 조치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출처=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박고은 기자

parkgo516@speconomy.com

정치부 박고은 기자입니다. 늘 최선을 다해 독자들에게 정확하고 신속한 기사를 전달해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