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면 깨어나는 3철’ 전해철, “양정철 공직 진출 안 할 필요는 없다”
‘동면 깨어나는 3철’ 전해철, “양정철 공직 진출 안 할 필요는 없다”
  • 김은배 기자
  • 승인 2018.01.12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김은배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인 3철 중 경기도지사 도전 의사를 밝히며 먼저 활동을 개시한 전해철 의원은 또 다른 3철인 양정철 전 비서관의 공직 진출과 관련 “개인적으로 양정철 전 비서관에 대해서 끝까지 그렇게 어떤 일을 안 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12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현재까지는 (양 전 비서관이) 공직을 맡을 생각, 또는 선출직에 나갈 생각이 없는 것 같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전 의원은 “실제로 저희들이 이제 지난 5월에 정부 초기 구성될 때는 내각이나 청와대는 좀 안 들어가는 게 좋지 않겠냐, 라고 뜻을 모았다”면서도 “이후의 과정에 대해서는 각자의 판단과 결정이 중요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전 의원은 ‘자신의 경기도지사 출마와 관련해 문 대통령과 의논해 본 것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일일이 다 의논하는 것은, 특별하지 않다”면서도 “말씀을 드렸고, 특별한 반대가 없어서 경선 본선을 준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