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진영 "아내가 나를 정신병원에 입원시킨 이유는..."
현진영 "아내가 나를 정신병원에 입원시킨 이유는..."
  • 신지우 기자
  • 승인 2017.12.17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 SBS

 

[스페셜경제=신지우 기자] 사람이좋다 현진영이 화제인 가운데 아내 발언이 재조명 되고 있다.

현진영은 17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근황과 함께 다양한 인생 풀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런 가운데 현진영의 아내 오서운 씨와 결혼을 앞두고 가진 결혼식 기자회견 발언이 주목을 받고 있는 것. 현진영은 "오서운을 헬스클럽에서 만났는데 솔직히 '이 여자를 꼬셔야겠다' 그런 마음이 컸다. 하지만 아내는 나를 간병인의 마음으로 받아들인 것 같다. 그런 부분이 크게 와 닿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현진영은 "지난 2002년 4집 앨범 발매 당일 오서운이 나를 정신병원에 넣었다. 활동을 해야 하는 나를 정신병원에 넣은 오서운에 대해 화가 났고 이해할 수가 없었다"면서 "그런데 정신병원에서 많은 생각을 하며 '이 여자라면 나의 명예나 다른 것보다 내 건강과 앞으로의 미래를 걱정해주겠구나' 싶더라. 평생 믿고 살아도 괜찮은 여자라는 생각이 들어 결혼을 결심했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현진영과 오서운은 2011년 6월 혼인신고를 마친 후 2013년 10월 결혼식을 올렸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신지우 기자

SP001@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