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섹녀 신지우 "글래머 몸매 부담? '섹시' 시선 부정적"
뇌섹녀 신지우 "글래머 몸매 부담? '섹시' 시선 부정적"
  • 신지우 기자
  • 승인 2017.12.12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t_레인보우 미디어
@bnt_레인보우 미디어

 

[스페셜경제=신지우 기자] 연예계 대표 뇌섹녀이자 엄친딸 신아영의 자신의 몸매를 둘러싼 평가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신아영은 bnt와의 화보 촬영 및 인터뷰에서 다양한 매력을 둘러싼 세간의 시선에 대해 솔직한 입장을 밝혔다.

하버드대학교 출신인 신아영. 학벌뿐만 아니라 집안까지 완벽한 그는 "아버지가 전 금융위원장에 어머니는 이화여대 영문과 출신"임을 밝히며 최강 엄친딸 스펙을 자랑하기도 했다. 이어 학창시절 부모님께 전교 1등을 못해 구박을 받았다는 사연을 털어 놓으며 웃어보이기도 했다. 또한 부모님께선 힘들고 위험한 직업인 아나운서 직업을 싫어한다는 이야기를 밝히기도 했는데 "지금도 그렇게 좋아하시진 않는데 가끔 안 좋은 댓글을 읽어보실 때 속상해하신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나운서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엔 '뽀미 언니'처럼 되고 싶어 꿈꾸게 됐다는 사연을 공개했다. 이어 연애 경험을 묻는 질문에 최근 솔로인지 4년 정도 되었다고 전했다. 연애 스타일에 대해선 무관심한 스타일이며 연애에 올인해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상형을 묻는 질문엔 "정우성. 굉장히 터프하고 츤데레 같은 매력이 멋있어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결혼에 대해선 "때 되면 하지 않을까 싶다. 주변의 시선 또는 나이 때문에 억지로 시기에 맞춰서 결혼을 할 마음은 없다"며 솔직한 답변을 꺼내 보였다.

스트레스를 푸는 법에 대해선 "집에서 혼술 하면서 다큐멘터리를 보면 스트레스가 풀린다"고 전했다. 또한 대식가라 한 달 식비만 200만 원 정도 나간다는 그는 "미식가이고 싶지만 대식가다. 즘 식비가 너무 많이 나와서 감당이 안 된다"며 웃어 보였다.

평소 서구적인 몸매로 주목받고 있는 그는 이런 시선에 대해 "부담스럽진 않은데 가끔 뚱뚱하다거나 후덕하다는 말을 들을 땐 좀 속상하다"고 언급했다. 섹시 이미지에 대해선 "외국에선 '섹시'가 재미있고 긍정적인 의미를 지닌다. 우리나라에선 아직까지 '섹시' 이미지를 성적으로만 생각한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신지우 기자

SP001@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